오늘의 칭찬 한마디

02월 23일 0 / 300자
등록하기

최대 300자까지 작성할 수 있습니다. 초과된 글자수는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현재까지 작성된 칭찬 한마디 5,475

오늘의 칭찬한마디 게시판
글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소중한 칭찬 한마디!
나의 소중한 꿈을 위해 하루하루 열심히 사는 회원님들의 "스스로"를 칭찬하는 곳입니다
오늘 하루도 가슴 뛰는 삶을 사시길 바랍니다:D
소리드림 2016.08.10
5474
오늘도 선물이 주어졌다. 하루. 첫차를 타고 어떻게 보내면 재밌을까 생각해본다. NEW
서베로니카 2018.02.23
5473
피곤하지만 아침식사 간단히 챙겨먹고 건강을 위해 비타민도 챙겨먹고있다^_^
정유나 2018.02.22
5472
학습 195일째. 아들로서의 본분을 하였다
문은석 2018.02.22
5471
수업을 들으며 1년전의 나를 기억해보았다.
그 때의 초심을 기억한 지가 오래였던 것 같다.
똑같은 마음으로 돌아갈 수는 없다는 것은 알지만, 그것을 기억해내려고 한
나 자신에게 고마운 마음. 오늘도 수고했어:)
한주희 2018.02.22
5470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뜨뜻한 물에 샤워를 하고 나왔더니 날씨가 너무 맑아서 공원을 돌아다니다가 출근길에 나섰다. 아침일찍 일어나는 것은 정말 좋은 것 같다. 조금만 더 자야지 라고 생각하고 더 잤다면 오늘 내가 느낀 맑은 새벽날씨 속 여유를 못 느꼈을 것이다. 나는 morning person!!!
최재영 2018.02.22
5469
오늘 하루종일 약간 멍한 상태였던 것 같다. 그래서 집중도 잘 안됐고 할 일이 있는데 진도가 잘 안나갔다. 그래도 멘탈 끝까지 붙잡고 할 일을 하고 있는 나, 아주 칭찬해~'3^
강현지 2018.02.21
5468
안좋은 습관을 고치려 하고있다!! 하나부터 시작하기!
정유나 2018.02.21
5467
"눈을 감지 말고
똑바로 봐
두려움의 실체는
생각과 다를 수 있다"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일을 시작하기 전에 사람은 ‘설레임’을 또는 ‘두려움’을 갖는다.
물론 예외도 있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두 눈을 감고 두려움을 느낄 것인지 두 눈을 뜨고 설레일 것인지는
나의 뜻에 따라 달라질 거다. 나라면, 설레이고 싶다. 설레이는 하루를 보내는 나를 칭찬한다.
박영제 2018.02.21
5466
피곤해서 잠깐 잘까 고민했지만 내가 해야 할 일을 먼저 끝내기 위해서 쪽잠을 포기했다.
최재영 2018.02.21
5465
더 자고 싶은 걸 꾹 참고 일어나서 첫차를 탔다. 초심을 잃지 않고 잘하고 있어! 파이팅!
백지원 2018.02.21
5464
밸런스가 맞아가는 기분 좋아
서베로니카 2018.02.21
5463
포기하지 말고 한번 쭉!! 가보자.
곽형태 2018.02.20
5462
생각에서 그치지 않고 실행으로 바로바로 옮기는 나, 아주 칭찬해~'3^
강현지 2018.02.20
5461
학습 193일째. 운동 힘들었지만 참고 견디어 버텨냈다
문은석 2018.02.20
<  1  2  3  4  5  6  7  8  9  10  >